본문 바로가기

부다페스트한글학교8

한글학교 졸업하는 하은이 꽃집을 들렀다. 그런데.... 꽃이 많이 시들었다. 다시 다른 꽃집을 가서 이리저리 살피다가 작은 꽃다발을 만들었다. 하은이가 한글학교 졸업을 하는 날이라서 그냥 가기도 그렇고 또 어렵게 힘들게 다닌 학교라서 축하해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지금은 괜찮아졌지만 한때는 친구가 없어 쉬는 시간이면 여기저기 방황하던 하은이는 한글학교가기를 너무나 싫어하고 힘들어했었다. 예비반부터 초등학교 2학년까지는 하은이 혼자만 헝가리 학교를 다녔고, 2학년부터 4학년까지는 또 하은이 혼자만 디오쉬드에 있는 국제학교를 다녔기에 부다페스트에 있는 다른 국제학교에 다니는 아이들과 함께 어울리기가 쉽지 않았다. 어려서는 그래도 괜찮은 듯싶었는데 좀 크더니 많이 힘들어했다. 그렇다고 힘드니 가지 말아라...라고 말할 수는 없었다. 억.. 2010. 2. 21.
송사하는 하은이 올해 한글학교 졸업식에서 하은이가 재학생 대표로 송사를 했다. 이유는 간단하다. 재학생 중 제일 오래된 학생이라서. 예비반부터 다녔으니 벌써 6년을 한글학교를 다녔다. 아침 6시30분인데 눈이 떠진다. 일 년 동안 가기 싫어도 억지로 가야 했던 딸들에게 선물을 주고 싶었다. 그래서 도넛 한 봉지 있는 것으로 새벽에 도넛을 만들었다. 학교에 가서 아이들과 함께 간식으로 먹으라고...... 다들 금요일 까지 학교에 가고 금요일 밤이면 한글학교 숙제에, 시험공부하고 토요일 한글학교 가서 한국공부하는 가여우면서도 대견한 아이들에게 주고 싶었다. 아쉬운 것은 도너츠 봉지가 한 봉지밖에 없어서 넉넉히 보내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딸들 키우다 보니 모양도 이것저것 하게 된다. 다음에는 딸들 친구들 오면 함께 놀면서 만.. 2009. 2. 23.
책 읽는 아이들. 1월부터 집에서 좋아하는 동화책을 한 권씩 가지고 와서 마지막 4교시에 30분간 읽는다. 3월부터 12월까지는 4교시에 내가 동화책 2권씩 읽어 주었다. 하지만 곧 1학년에 올라가야 하기에 1월부터는 아이들이 책을 읽게 한다. 자기가 가지고 온 책을(깜박 잊고 못가지고 온 아이들은 3층 도서관에서 책을 골라가지고 와서 읽는다.) 조용히 읽다가 모르는 글자가 나오거나 뜻을 모르면 조용히 손을 들면 가서 듣고 설명을 해준다. 책을 읽는 모습이 어찌나 예쁘던지.... 쉬는 시간에 소리지르며 뛰어다니는 모습과는 너무나 다르다. 조용히 소리내지 않고 읽다가 손을 든다. 오늘 손을 들고 물어본 내용들이다. 그런 어느 날 의 그런 이 무슨 뜻이에요? 물갈퀴와 체온 조절이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요. 사기꾼이 뭐에요? 기.. 2008. 1. 14.
예비반은 오늘... 예비반은 오늘 3교시 미술시간에 솜으로 표현하기를 했다. 보통 1교시는 그날의 주제로 이야기나누기를 하고 동시를 읽는다. 2교시는 받아쓰기를 하고 한글 쓰기와 간단한 문법을 한다. 3교시는 간식을 먹고 그날의 주제와 연결된 그리기, 만들기를 한다. 4교시는 수학을 하고 동화책을 읽어주면 하루의 수업이 끝난다. 오늘은 주제가 남극에 대한 것이었다. 펭귄 만들기를 할까 하다가 솜을 주었다. 이 솜으로 무엇을 하려나...... 솜을 만지면서 그 부드러움에 아이들 표정이 솜사탕처럼 바뀐다. 자꾸만 주물러서 나중에는 하얀 솜이 꾀죄죄 해져서 바꾸어 줘야 했다. 그림을 다 그리고 한 녀석이 심각한 표정으로 와서는 묻는다. "그런데요 선생님, 솜에 풀이 잘 안 붙어요. "에잉~~~~? 아까 설명할 때 뭘 했을꼬..... 2008. 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