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룹명 가족여행/몬테네그로

몬테네그로의 부드버(Budva)

by 헝가리 하은이네 2019. 12. 29.

코토르에서 아침 먹고 부드버로 출발했다.

30분 거리라서 살짝 들러 점심먹고 알바니아로 가기로 했다.

 

어제 바람불고 비 오던 그날이 아니다.

어찌나 날이 좋던지...

 

우리 아들 공룡백과 읽으면서 가주시니 그저 고맙고.

 

부드버에 도착해서 일단 한 바퀴 돌기로 했다.

진한 커피 한 잔 너무 그리운 시간.

 

겨울 부츠를 챙겨왔는데 울 아들.

장화가 필요한 거구나...여기는.

 

 

 

 

 

이번 여행은 우리 아들과 사진 많이 찍기로 했다.

 

 

 

 

 

맨발로 걷는 것도 괜찮을 듯...

계속 파도에 밀려 바닷물이 넘치니...

 

오우~~~ 우리 아드님 포즈하고는. 

 

바로 바닷가 옆 식당에서 점심을 하기로 했다.

놀이터도 있어 하겸이가 노는 것도 보이고,

바로 옆 바닷물 오가는 곳에서 놀 수도 있고

 

해물 좋아하는 에미는 그저 바닷가 옆 식당에서 먹는 생선이 너무 좋다.

 

역시나 커피는 딱 두 모금이고, 대신 큰 컵에 물 한잔이 같이 나온다.

 

울 아들은 닭튀김에 감자튀김.

 

코토르도 그렇고 부드버도 고양이가 참 많다.

아무래도 바닷가라서 그런가 보다.

 

 

 

 

 

 

 

 

 

 

 

 

 

 

 

 

 

 

 

 

 

 

부드버 선물 가게에서 티셔츠에 그림 붙여 입고

포즈 취하는 우리 아드님.

자세도 시크하고. ㅎㅎㅎ

 

 

 

 

 

알바니아 가는 길 우리 아들 푹 잠드 셨다.

 

갑자기 나타난 소 때문에 깜짝 놀라고,

이 소들은 우리 뒤에서는 다 같이 나란히 가니 우리 뒷 차들은 그저

소걸음에 맞추어서들 간다.

 

알바니아 국경 가는 길에 차를 세워 놓고 물건을 파는 사람들이 많았다.

 

드디어 알바니아 국경이다.

반가워라. 

 

알바니아로 넘어오니 제일 처음 눈에 띈 것은 집집마다

지붕 위에 있는 물통이었다.

통영에서 보았던 커다란 물통들이 알바니아 집집마다 다 있었다.

전기, 식수가 아직도 원활하지 않다고 한다.

나중에 들으니.

 

길거리에서 닭도 팔고, 칠면조도 팔고.

그래서 그런지 국경 넘자마자 시속 50km다.

 

 

살아있는 닭과 칠면조들.

그리고

시내 쪽으로 들어서니 주유소가 너무나 많다.

500여 m 정도 가면 바로 주유소다. 양 옆으로 계속 연달아 주유소다.

이리 많아서 장사가 될까 싶지만

정말 정말 주유소가 많다.

저녁에 알바니아 선교사님 댁에 도착을 하고

욕조에 뜨거운 물 받아 우리 아들 들여다 놓고 씻기고 나니

너무나 좋았다.

 

'그룹명 가족여행 > 몬테네그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몬테네그로의 코토르(Kotor)로  (0) 2019.12.2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