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영 캠프 한 주, 골프 캠프 2주 

그렇게 3주 캠프 가고, 이번 주부터 매일 집에서 노는

울 아드님,

너무너무 좋단다.

매일 아침 7시면 일어나서 넷플릭스 틀고, 

자기 테블릿으로 게임도 하고 신난다는 아들.

음..... 엄마가 내준 숙제는 사실 한 시간이면 끄~~~~ㅌ

그러니 정말 하루 종일 논다.

기탄 수학 더하기 1장, 빼기 1장, 곱셉 1장.

2학년 국어 문제 20여 문제.

성경 1장 읽고, 1~2절 쓰기.

이게 우리 아들이 매일 하는 과제라서 정말 빨리 끝난다.

더 줄 수도 없고. 어쩌겠나. 방학인데.

하겸이는 쉬운 성경을 요한복음 1장씩 읽고,

하겸이 보다 1살 어린 정빈이는 이야기 성경으로 이야기 성경 두 개씩을 읽는다.

그리고 그날 읽은 성경말씀 중에서 1절씩을 적는다.

띄어쓰기 신경 써서 써주세요~~~~~

태산이 오후 산책도 함께 자전거 타고 나가는 두 왕자님들.

점심은 삼계탕도 먹고,

같이 수제비도 만들어 먹고,

헐.... 울 아들 요즘 펌프 물 먹는 재미가 들렸다.

태산이가 들러서 마시곤 했는데 날이 더우니 이젠

우리 아드님이 목을 축이네.

자전거, 킥보드, 스케이트 보드, 인 라인.... 

매일 바꿔서 신나게 노시는 아드님.

두 왕자님,

양쪽 집 오가며 하루 종일 붙어서 산다.

아침 10시쯤 만나서 오후 6시쯤 헤어질 때 얼마 안 놀은 것처럼

아쉬워하며 내일을 기약하니,

볼 때마다 신기하다.

매일 하루 종일 노는데 어째 저녁마다 아쉬울까...

밤 사이 안녕인지 아침이면 안부 확인차 만나고.

마침 게임하던 태블릿을 충전해야 한단다.

그래서 책을 꺼내서 놓고 

한 권씩 골라서 읽고 서로 읽은 내용을 이야기해주라고 했다.

읽고 있는데.... 내용을 잘 이해하고 있는 겨?

자기가 읽은 내용을 요약해서 서로 이야기 해주라고 했더니만.....

그냥 책을 읽어주는 울 아들.

형아가 요약을 못하고 읽어주니

동생도 요약이 뭔지 잘 모르겠고,

어떻게 말해주나 고민하던 차에 잘 됐다 싶었는지

형아한테 책을 읽어 준다.

다음에는 그냥 처음부터 서로 책을 읽어 주라고 해야겠다.

36도 더위에 아주 신났어요.

땀 흘리고 들어 올 두 녀석을 위해 미리 실내는 에어컨 틀어 놓고,

선풍기도 준비해 놓고.

 

엄마가 큰 누나랑 장 보러 이케아에 간다고 하니

정빈이하는 말.

"이모, 천천히 이모 필요한 거 다 사고 급하게 오시지 말고

천천히 오세요. 필요한거 다 사고 빨리 안 오셔도 돼요"

 그 말에 어찌나 웃음이 나던지.

아침 먹고 만나서는 저녁 먹을 때 헤어지는데

어째 매일 저리도 잘 노는지. 

여름 방학 건강하게 신나게 놀면서 키도 마음도 지혜도 쑥쑥 자랍시다.

알겠지요?

 

'하겸이의 성장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형아들이랑 행복한 10일을 보낸 울 아들  (10) 2022.08.23
더위에 아쿠아 월드에서 신난 울 아들  (16) 2022.08.08
하겸이 골프 캠프 2  (4) 2022.08.01
골프 연습하는 아들  (12) 2022.07.28
골프 캠프 1  (6) 2022.07.28
댓글
  • 프로필사진 sugee 맞아요 잘 노는 애들이 공부도 잘하고
    인생도 긍정적으로 지혜롭게 잘 사는거 같아요.
    열심히 놀아야 그에너지로
    힘든 일도 잘 견뎌낸답니다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는
    하겸이를 보면 입가에 미소가 절로
    지어져요
    2022.08.05 02:53 신고
  • 프로필사진 헝가리 하은이네 요즘 태산이 산책이 고마울 정도에요.
    안 그러면 매일 집안에서 장난감, TV, 게임에 팽이...
    태산이 덕에 하루에 두번은 자전거, 인라인... 밖으로 나가니까요.
    키가 그사이 훌쩍 컸더라고요. ㅎㅎ
    2022.08.08 12:01 신고
  • 프로필사진 꼬끼오2 16공감요
    헝가리에서 거주를 하시는군요
    고운 글에 잘보고 갑니다
    2022.08.05 10:06 신고
  • 프로필사진 헝가리 하은이네 감사합니다.
    좋은 날 되세요.
    2022.08.08 12:01 신고
  • 프로필사진 여디디아 이모
    집 걱정은 마시고 천천히., 아주 천천히 오세요.
    그동안 마음껏 어질르고 뛰어 놀께요. ㅋㅋ

    그래도 옆에 마음에 맞는 친구가 있으니 좋으네요.
    하루종일 같이 있어도 더 있고 싶은 친구..
    우리도 그렇잖아요.

    방학이라 좋기만 한 아이들..
    더워도 뛰고 추워도 뛰고..
    즐거워 보입니다.
    2022.08.06 05:06 신고
  • 프로필사진 헝가리 하은이네 정말 귀엽고 웃겼답니다.
    천천히, 다 사고, 급히 오지 말라고.
    ㅎㅎㅎ
    둘이 방학동안 매일 만나 성경도 읽고,
    열심히 노니 기특하고 예쁘네요.
    혼자보다 훨씬 재밌고 좋으니 감사하고요.
    2022.08.08 12:02 신고
  • 프로필사진 ㉦ㅣ인 하겸이가 제 보다 났네요
    성경 공부도 하고...
    수제비 맛 궁금..?
    하겸이 솜씨라서요...ㅋ
    더위에도 하겸이는 신났네요.ㅋ
    2022.08.06 12:38 신고
  • 프로필사진 헝가리 하은이네 하루에 한장씩 읽고 한 절만 쓰게 하고 있어요.
    한글을 잊으면 안되기에 겸사 겸사 하고 있답니다.
    그날 둘이 자기들이 만들어서 그런지
    어찌나 맛있게 먹던지 다 먹었답니다.
    저는 감자랑 호박만.... 골라 먹었고요.
    2022.08.08 12:03 신고
  • 프로필사진 우령* 단짝친구네요.
    오랫동안 우정이 이어지기를 바래요.
    하루종일 놀아도 질리지 않는 친구가 있다는 것
    정말 축복입니다.

    공부는 좀 안 해도 되지요.
    왜냐하면 방학이니까요.
    그래도 할 건 다 하니 다행이군요.

    아이들은 같이 잠을 못자는 것이 아쉽지요.
    그러니 가끔 1박2일도 해주는 것이 좋을 듯해요.

    2022.08.06 13:51 신고
  • 프로필사진 헝가리 하은이네 정말 감사하게 집 가까이에 살면서
    둘이 잘 노니까 너무 좋더라고요.
    둘다 혼자 있으면 엄마만 졸래졸래 따라다니고
    그럴 텐데. 그래서 그런지 둘이 만나면 참
    잘 놀아요.
    어쩌다 티격태격 하는 것도 감사하더라고요.
    2022.08.08 12:04 신고
  • 프로필사진 앤드류 엄마 하겸이에게 같이 놀 친구가 있어 정말 다행이네요.
    물론 정빈이도 정빈이 어머님도 하겸이와 하겸이 엄마가 있어 복이고.
    방학때 시간만 있으면 게임만 하는 아이들과 전쟁인 부모들도 많잖아요.
    서로 책 읽어주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방학동안 아이들에게 매일 성경1장 읽고 1-2절 쓰기,
    정말 좋으네요. 전 왜 그런생각을 못했는지.
    지금 우리 아이들을 키웠슴 하겸이 어머님에게 배우며
    저도 좀더 잘 키울수 있었을텐데, 아쉽네요.

    2022.08.09 16:26 신고
  • 프로필사진 헝가리 하은이네 정말 그래요.
    저희 집 가까이로 이사를 오게 되었는데
    너무너무 감사하더라고요.
    울 아들이 매일 같이 놀 친구가 생겨서요.
    두 딸들이 다 커서 그런지 아니면 제가 나이들어
    그냥 그러려니 해서 그런지 그냥 좋더라고요.
    매일 집에서 저러고 노는게. ㅎㅎㅎ
    2022.08.11 00:0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