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전에 치과에 갔다가,

아쿠아 월드로 가서 신나게 놀았다.

울 아들은.

물론 엄마도 신나게 논 건 아니지만 아들이 재밌게노니까

좋았고, 오랜만에 만난 두 공주님을 봐서 감사한 날이었다.

표 사려고 줄 서서 기다리니 울 아가들 안이 궁금하다.

정말 들어가서 나올 때 까지 쉬지 않고 노는 저 에너지.

지치지도 않는다. 우리 아드님은.

곰 아저씨가 공을 뿌리고 다니고,

아이들은 줍고.

곰 아저씨는 다시 공울 물을 향해 던지고.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는 울 아들.

어디 있나 두리번 두리번.

찾았다. ㅎㅎㅎ 아가들 미끄럼 위에 있네.

체조, 댄스 시간인데 ... 우리 아드님은 안 보이네.

역시나 공주님들은 열심히 따라 한다. 

 

아들이랑 아쿠아 월드에 있다가 집에 도착하니 8시다.

남편이 퇴근하면서 장 보고,

딸들 저녁 준비까지 다 해놓고,

아들이랑 나는 도착하자마자 준비된 저녁 먹고,

 

저녁먹고,

피곤할 텐데....

울 아들 안 피곤하단다.

어이없음.

엄마는 너무 피곤한디....

오랜만에 두 누나랑 체스, 할리갈리..게임한다.

하루가 우리 아들은 24이 아닌듯 싶다.

겨우 안 자고 싶다는 아들 재우고,

밤 11시에 다음 날 음식 준비하고, 정리하고,

자리에 누우니 12시 30분이 훌쩍 넘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